Lim, Dong Seung

EXHIBITION DETAIL

> TITLE :

임 동 승 개인전  

유혹 맞대결/생각하는 사람들 (Temptation Duel/Thinkers in Ruins)

> DATE : 2016. 6. 01. (WED) ~ 6. 24. (FRI)

> OPENING RECEPTION : 2016. 6.01 (WED) 5pm

——————–

망원경을 거꾸로 들여다 보기, 혹은 (안) 친숙한 것의 망령과 사귀는 법

임동승 작가의 그림은 어딘가 거꾸로 들여다 본 망원경 속의 세상을 닮았다. 대상을 제 앞으로 끌어당겨 그 본질을 쥐어채려 드는 대신, 오래된 망원경 하나를 뒤집어 들고 긴 숨을 고르며 세계를 관조하는 작가의 모습이 떠오르는 것이다.
그는 두 번째 개인전 ‘친숙한 것들에 관하여’ 이래로 어디선가 눈 앞을 스쳐지나간 찰나를 마치 영원의 관점에서 다시 소환해낸 듯한 독특한 풍경화을 선보여 왔다. 강상중姜尚中(도쿄대 명예교수)이 적절히 지적하듯 이들 작품에는 ‘보는 이를 위압하는 존재감/자기주장presence’ 과는 질을 달리하는 동양화적 기품이 어려있다. 다만, 그가 빚어낸 이미지들은 고요하고 사색적이되 결코 몽롱하게 부유하는 일이 없다. 작가는 대상을 긴장 없이 풀어두지 않으며 스스로의 위치와 시선을 지워버리지도 않는다. 그래서 그의 그림은 순간 순간 일상보다 훨씬 더 또렷하게 세계를 비춰내곤 한다. 마치 뒤집어 본 망원경의 상이 그러하듯 말이다
그런데 ‘뒤집힌 망원경inverted telescope’으로 세상을 보는 이는 불가피하게 망령spectre에 시달린다.(Benedict Anderson, The Spectre of Comparisons: Nationalism, Southeast Asia and the World) 여기/다른 곳, 친숙한/낯선 것, 순간/영원 사이의 틈새를 보는 이는 어느 한쪽을 완전히 떨쳐내지 못하는 채로 언제까지고 뇌리를 떠나지 않는 이중의 영상haunted double vision 을 벗삼아 이미지를 담금질하도록 운명지워진다. 작가는 낯선 독일에 체류하면서 혹은 인적 드문 강원도 양구에서의 작업을 통해, 어쩌면 철학도의 길을 걷기 시작하면서부터 이러한 운명을 받아들이고 ‘(안) 친숙한 것의 망령’과 사귀는 법을 연습해왔는지도 모른다.
세 번째 개인전의 대작 ‘세바스찬씨의 열반’에 이어, 작가는 동서양 회화의 전통적 소재나 대중매체 속의 다양한 도상을 재구성하는 의욕적인 실험을 거듭해 왔다.

이때 흥미로운 점은, 친숙한 것을 망원경으로 멀리 두고 봄으로써 생겨나는 거리/공간을 채우는 독특한, 가히 ‘온유돈후溫柔敦厚’라 할 만한 어떤 방식이다. 일견 세태풍자도인가 싶은 그림이라도 가만히 들여다보면 화가는 작은 터치 하나에서조차 결코 섣불리 세상을 업신여겨 비꼬거나 차갑게 몰아세우지 않는다.

다만 발치를 견고히 다지고 선 채로 기존 이미지들의 삶에 조심스레 개입하면서 ‘구경거리spectacle로서의 세계’ 그 자체에 대한 탐구를 거듭할 뿐이다. 그래서인지, 수 천년래의 성속聖俗을 가로지르는 이미지들의 향연인 〈유혹 맞대결〉에서는 ‘질탕한 데에 이르지 않는 은근한 즐거움樂而不淫’이 배어나오고, ‘거의 난국들로만 이루어진 우리의 역사’(W.G.제발트 ‘토성의 고리’) 에 대한 애잔한 패러디 〈폐허속의 사색자들〉은 ‘마음에 칼질하지는 않는 구슬픔哀而不傷’을 자아내는 지점에 머문다. 바로 그 곳에서 우리는 어떤 안이한 의미론적 해석도 부질없어질, 다만 형형색색으로 어우러지는 빛의 조성spectrum만이 길잡이로 나서는 공간으로 이끌어진다.

세계/타자를 욕망하고 진단하며 또 포획하는 망원경이라는 지극히 폭력적인 장치를 굳이 뒤집어 들되 지금 선 자리를 망각하지 않기, 자신과 현실을 긍정/부정하는 변증법에 결코 사로잡히는 법이 없는 망령과 더불어 사귀기를 배우기. 이러한 미더운 자세야 말로 임동승의 그림이 발하는 빛나는 미덕이 아닌가 싶다.

정호석 (일본 세이가쿠인聖学院대학 준교수)

 

Looking Backward through a Telescope: How to Get on with the Spectre of (Un)familiar Things

Paintings of Dong Seung Lim remind me images viewed through an inverted telescope. The painter never draws distant objects up to his eyes to gobble up the essence of things, but instead takes a deep breath and contemplates the world with an old inverted telescope.
Since his second solo exhibition ‘On Familiar Things’, Lim has presented a series of unique landscape paintings, which evoke memories of viewers’ past instant impressions, along with the sense of eternity. As Sang-jung Kang, an emeritus professor of the University of Tokyo, properly points out, those pieces embody the elegance of oriental paintings that is free from any ‘overpowering presence or self-assertion’. However, it is also noticeable that those quiet, contemplative images are far from blurred visions. The artist neither lets objects float around without tension nor erases his standpoint from the canvas. This is why his paintings sometimes present us rather clearer, more vivid view of the world than one we see in everyday life, just as an images viewed through an inverted telescope does.
The one who sees the world through an inverted telescope is inevitably haunted by a spectre (The Spectre of Comparisons: Nationalism, Southeast Asia and the World, Benedict Anderson). As seeing the gap between the home and the foreign, the familiar and the unfamiliar, or the instant and the eternal, he is destined to work on the haunted double vision, which he cannot cast off but to keep as a lifelong companion. Lim might have accepted this kind of destiny and trained himself in making a good relationship with the spectre of (un)familiar things, ever since his encounter of unfamiliar scenery in Germany or his stay in the unfrequented countryside of Yanggu(Gangwon-do districts, South Korea), or earlier on his starting to study philosophy in university.
As shown in <Nirvana of Mr. Sebastian>, a significant work presented in his third solo exhibition, Dong Seung Lim now continues his enthusiastic study by rearranging various traditional images taken from the Eastern/Western paintings or popular visual representations in mass media. One of the notable aspects here is how he fills up the distance/space he has once made by looking at familiar things with an inverted telescope. The style reminds me an old saying Onyudonhu(溫柔敦厚) which means being gentle and sincere. At first sight, some of his works may seem to be social satires. On a closer view, however, one can easily find that the artist never look down on any object in the world. Not a single brush stroke bears a careless, cold-hearted sarcasm. Instead, he stands firm on the ground and keeps studying ‘the world as spectacle’ by carefully intervening in the lives of images. As for two major works newly presented in the exhibition, the banquet of the sacred and profane images of <Temptation Duel> radiates a plentiful ‘enjoyment without being licentious(樂而不淫)’, and <Thinkers in Ruins>, a desolate parody of “our history which is but a long account of calamities”(The Rings of Saturn, W.G. Sebald) stays where ‘a gloomy grief hovers without being hurtfully excessive(哀而不傷)’. These paintings guide us to the space where any interpretive semantics loses its way and the spectrum of colors alone is unfolded before our eyes.
Holding a telescope backward, which was once a device of violence to desire, judge and capture others, never averting eyes away from where he stands, and steadily learning to get on with the spectre who is not to be caught by any dialectical trap by haunting between the positive and the negative on self/reality; these features are the unusual aesthetic virtues Dong Seung Lim’s paintings present to us.
Ho-seok Jeong (Associate Professor, Seigakuin University)

ARTIST INFORMATION
  임  동  승   

 

2001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철학과 졸업
2004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 졸업
2006   베를린 종합예술대학(UdK) 교환학생
2008   정림리 창작스튜디오(강원도 양구군) 입주작가
2009   서울대학교 대학원 서양화과 졸업

 

개인전
2016   <유혹맞대결/생각하는 사람들> 갤러리3, 서울
2015   <세바스찬씨의 열반> 갤러리 신교, 서울
2013   <친숙한 것들에 관하여> 리씨 갤러리, 서울
2009   <긍정의 그림들> 양구군립 박수근미술관, 양구

 

주요 단체전
2016    <안평의 시대_두번째> 파머스가든 봄, 양평
2015    <겸재 정선과 양천팔경 재해석> 겸재정선미술관, 서울
<목포 시간 – 트라이앵글 프로젝트 2015> 목포대학교 창조관 도림갤러리 및 박물관, 목포
<갤러리 소머리국밥 6주년 개관기념 특별전 – 양평의 재발견>, 갤러리 소머리국밥, 양평
2014    <아르스 악티바 2014_예술과 삶의 공동체> 강릉시립미술관, 강릉
<풍경하다_Nowhere Land: 이자영, 임동승, 정상곤 3인전> 갤러리 3, 서울
<아티스트, 그 예술적 영혼의 초상> 금보성 아트센터, 서울
2013   <갤러리 소머리국밥 기금 마련전> 갤러리 소머리국밥, 양평
2012   <Passage> 갤러리 자작나무, 서울
<Portrait: 트라이앵글 프로젝트 2012> 갤러리 메쉬, 서울
<피보다 아주 조금 무상한 아름다움> 갤러리 소머리국밥, 양평
2011   <Good Bye 2011, Hello 2012!: 임동승, 최수정 2인전> 리씨갤러리, 서울
2010   <야생사고> 아트지오 갤러리, 서울
<거기, 철암 그리고 태백 Halartec 그림그리기 100회 기념전> 구와우 고원자생 식물원, 태백
<잇다 2010 작가맵핑프로젝트> 박수근미술관, 양구
2009   <인사미술제: 한국의 팝아트> 백송화랑, 서울
<anima-animal, 함께 가는 길> 갤러리 소머리국밥, 양평
<트라이앵글 프로젝트 2009> 박수근미술관, 양구
2007   <In Between> 주독 대한민국대사관 한국문화원 갤러리, Berlin, Germany
<Fremdgehen> Galerie im Volkspark, Halle, Germany
2005   <더 스토리텔링> 성신여자대학교 미술관, 서울
<공간의 생산> 제6회 대학미술협의회 기획전, 갤러리175, 서울

 

작품 소장
국립현대미술관(2013 미술은행)

  LIM, DONG SEUNG   

 

Nowlive and work in Seoul
2009   M.F.A. Seoul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Fine Arts
2008   Residence in Jeong-rim Studio for Artist, Yanggu, Kangwon-do, Korea
2006   Exchange Student at University of Arts in Berlin
2004   B.F.A. Seoul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Fine Arts
2001   B.A. Seoul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Humanities

 

Exhibition(solo)
2016   <Temptation Duel/Thinkers in Ruins> Gallery 3, Seoul
2015   <Nirvana of Mr.Sebastian> Gallery Shingyo, Seoul
2013   <On Familiar Things> LeeC Gallery, Seoul
2009   <Positive Paintings> The 2nd Exhibition Hall in Park Soo-keun Museum, Yanggu, Korea

 

Exhibition(group, selected)
2016   <The Days of Anpyeong> Farmers Garden BOM, Yangpyeong
2015   <Looking at 8 views of Yangcheon and Gyeomjae> Gyeomjae Jeong Seon Museum, Seoul
<Mokpo Times> Mokpo National University, Mokpo, Korea
<Rediscovery of Yangpyeong> Gallery Sobab, Yangpyeong
2014    <Ars Activa 2014_Arts & Their Communities> Gangneung Museum of Art, Gangneung, Korea
<Nowhere Land>, Gallery 3, Seoul
2012   <Passage> Gallery White Birch, Seoul
<Portrait> Gallery Mesh, Seoul
<Beauty slightly more transient than Blood> Gallery SOBAB, Yangpyeong
2011   <Good bye 2011 Hello 2012!> Lee C Gallery, Seoul
2010   <YaSaengSaGo(Savage Mind)> Gallery Artzio, Seoul
2009   <Triangle Project 2009> Park Soo-keun Museum, Yanggu, Korea
2007   <In Between> Galerie Korea, Kulturabteilung Botschaft der Republik Korea, Berlin
<Fremdgehen> Galerie im Volkspark, Halle, Germany
2005   <Vision21: The Storytelling>, Exhibition Hall of Sungshin Women’s University, Seoul
The 6th Exhibition designed by Korea College Art Association, Gallery175, Seoul

 

Collection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Art Bank 2013)

Installation View